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Annie @USA

Because of my lazy personality and my tendency not to change once I decide something, for years after I came to America I got my hair done by one designer. Kai worked in the booth next to that designer, where I saw the refined and refreshing looks of his customers’ hair, befitting his style. After then, beginning with my teenage son, then my husband, then me, my whole household began to see Kei once a month for 3 years until Kei moved to the Netherlands.

[br num=”1″][br num=”1″]
Although we had similar hairstyles throughout the years, Kei made sure that each time there was something new, and even when we didn’t give him specific instructions to do so, he made sure to do our hair in a way that flattered our faces and hid our flaws, but wasn’t starkly obvious. The hairstyles Kei gives only improve from the first day in the hair salon. His haircuts are within the Top 5 in the New York/New Jersey area (in my standard).
[br num=”1″][br num=”1″]

He is faithful and sincere despite his appearance, and I am thankful that he is so constant. I believe that he will continue to do well and not lose that character. Even now, if he returned to America, I would welcome him with open arms.

[br num=”1″][br num=”1″]
게으르기도 하고 정하면 잘 바꾸지 않는 나는 미국에 와서 몇 년을 한 디자이너에게 머리를 했었다. Kei는 그때 디자이너 옆 부스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의 스타일 만큼이나 세련되고 깔끔한 기분 나는 그의 손님들의 머리를 보고, 우리 틴에이저 아들을 시작으로, 남편, 나까지 식구 모두가 Kei에게 한달에 한번씩, Kei가 네덜란드로 이주하기 전까지 3년을 만난 사이다.
[br num=”1″][br num=”1″]
매번 엇비슷한 스타일들 하는 우리지만, 질리지 않게 늘 변화도 주고, 굳이 꼬집어 말하지 않아도 얼굴형에 맞게 단점을 가리면서 튀지 않고 세련된 스타일들 만들어 주었다. Kei 머리는 미장원 다녀온 날부터 점점 좋아진다는… Cut만큼은 뉴욕/뉴저지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 (내 기준).
[br num=”1″][br num=”1″]
외모와 달리 성실하고 한결 같아서 고마웠고, 지금 그 감각 잃지 않고 잘 해나가리라 믿는다. 혹시 지금이라도 다시 미국으로 온다면 쌍수를 들어 환영이다.